건강

[전문의 칼럼]"여성 40% 경험하는 요실금…숨기지 말고 적극 치료하세요"

노세경 속초보광병원 비뇨의학과장

요실금은 감추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하는 질환이다.

여성의 40%에서 나타나는 요실금은 수치심, 당혹감으로 우울증까지 유발할 수 있으며 비교적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므로 숨기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재채기나 기침할 때, 또는 크게 웃을 때, 물건을 들거나 화장실이 급할 때 나도 모르게 소변이 새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이는 여성 인구의 40%에게 나타날 수 있는 요실금의 증상이다.

요실금이 있는 경우 수치심, 당혹감으로 인해 사회적 활동이 제약되고 우울증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요실금은 복압성 요실금(기침할 때, 무거운 물건을 들 때), 절박성 요실금(화장실갈 때 급하면 소변이 새는 경우), 복합성 요실금(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함께 있는 경우)이 가장 흔히 관찰된다. 이 밖에도 배뇨장애에 의한 범람성 요실금, 요로계 문제와 관련이 없는 기능성 요실금(거동불편, 치매)등이 있다.

요실금은 성별이나 연령에 관계없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갱년기 중년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며 대략 환자는 500만 명으로 추정되며 평균수명이 증가한 고령화 시대에서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임신, 출산, 노화로 요도를 받쳐주는 골반저근의 약화, 신경 손상으로 인한 요도괄약근의 기능 저하, 당뇨합병증에 따른 신경인성 방광, 급 만성 요로감염, 골반 내 장기 수술 등이 요실금의 대표적인 원인이다.

진단을 위해서 병력청취, 골반 내진검사, 요역동학검사, 방광경검사 등을 실시하고 배뇨일지를 작성하여 배뇨행태를 파악한다. 요실금은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원인에 맞춰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법으로는 방광훈련, 골반저근운동, 바이오피드백, 약물요법, 수술요법 등이 있다. 복압성요실금은 방광요도를 지지하고 있는 골반근육의 약화, 요도 및 방광경부의 과운동성으로 주로 발생한다. 절박성 요실금은 배뇨근의 이상, 신경 장애, 혹은 이들의 복합적인 작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데 요역동학검사를 통하여 소변 보관 및 배뇨 시 방광의 병태 생리를 자세하게 관찰한다.

복합성요실금은 더 심한 불편감을 호소하는 쪽을 먼저 치료하게 된다. 복합성 요실금 환자(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요실금이 같이 있는 경우)들은 복압성 요실금이나 절박성 요실금만 단독으로 있는 환자들 보다 증상이 심하고 치료에 반응이 떨어지는 경우가 흔하다.

여성에서 흔한 복압성 요실금은 간단한 수술 (TVT슬링수술)로 완치가 가능하며 짧은 수술 시간과 회복기간으로 많은 여성에서 요실금으로부터 벗어나게 되었으며 최근에는 수술흔적도 없는 요실금 수술방법이 개발되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요실금은 병원 방문과 진단을 위한 검사가 번거로울 수 있지만 비교적 쉽게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다. 절대로 부끄럽다고 숨기지 말고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활기찬 삶을 되찾도록 하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