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정선 지방소멸 위기 대응 학교 동문회 나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지역 내 5개 중·고교 동문회 전체 참여
학교 통폐합 위기 적극 대응, 정선유학홍보센터 등 운영

【정선】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소멸과 학교 존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선군 내 중·고등학교 동문회들이 함께 나선다.

정선지역 고교동문회장단은 최근 간담회를 갖고 정선교육 발전을 위한 ‘국민고향 정선 중·고교 동문연합협의체’를 구성·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동문연합협의체에는 정선중‧고,정보공고총동문회, 고한중‧고총동문회, 사북중‧고총동문회, 함백중‧고총동문회, 임계중‧고총동문회 등 지역 내 5개 중‧고등학교 동문회 모두가 참여한다.

초대 회장에는 정선교육발전자문위원장을 비롯한 도학교운영위원회 총연합회 고문 등 교육 공동체와 소통·협력에 노력하고 있는 나흥주 함백중‧고총동문회장을 선출했다.

정선 중·고교 동문연합협의체는 저출산 및 이농 현상 가속화에 따른 지방소멸과 그로 인한 학교 존폐위기를 막기 위해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교육발전 및 학생 유출 방지, 타지 학생 유치 등을 위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교육환경 개선 방안 제시, 학교 통‧폐합 위기 대응, 출향 동문 네트워크를 활용한 고향사랑기부제 활성화, 재외 동문의 아들 손자 등을 대상으로 한 정선 유학 홍보센터 운영, 민‧관 교류 활성화를 위한 정례 행사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나흥주 정선 중·고교 동문연합협의체 회장은 “폐광지역인 정선군이 저출산으로 인해 마을소멸과 함께 학교도 사라질 위기에 직면해 있는 만큼 각 급 학교 동문회에서 위기의식을 갖고 모교와 지역사회의 관계를 유기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연합협의체를 구성했다”며 “앞으로 실효성 있는 교육환경 개선 및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주인의식을 갖고 선도적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일상에서 답을 찾는 '골목 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