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이강인, 한국인 최초 스페인 라리가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 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2일 빌바오전서 선제골 기록
올 시즌 리그 6골 4도움, 한국 선수 첫 라리가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 고지

이강인(마요르카·오른쪽)이 1일(현지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열린 아틀레틱 빌바오와 홈경기에서 후반 13분 선제골을 넣고 팀 동료인 베다트 무리키와 기뻐하고 있다. 이번 시즌 이강인은 6골 4도움을 기록하며 우리나라 선수로는 처음 라리가에서 한 시즌에 공격포인트를 10개 이상 작성한 선수가 됐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의 미래’ 이강인(22·마요르카)이 스페인 무대에서 한국 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이강인은 2일 새벽 2시(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마요르카 손모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아틀레틱 빌바오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13분 선제골을 넣었다. 하프라인 아래 왼 측면 지점에서 환상적인 탈압박을 보여준 후 공을 몰고 올라온 이강인은 반대 측면으로 넘어가는 정확한 전진 패스를 은디아예에게 전달했다. 은디아예는 문전의 베다트 무리키에게 크로스를 전달했고, 무리키가 뒤로 흘려준 공을 이강인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의 올 시즌 리그 6번째 득점이다. 31라운드 헤타페전에서 프로 데뷔 후 첫 멀티골을 폭발한 이강인은 최근 3경기 3골의 상승세를 보이며 라리가 입성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6골 4도움)를 작성했다. 한국 선수가 라리가에서 공격포인트를 한 시즌 10개 이상 기록한 것은 이강인이 처음이다.

후반 40분까지 경기를 소화한 이강인은 이날 득점 외에도 드리블 성공 6회, 그라운드 경합 승리 11회 등을 기록하며 여느 때와 같이 에이스로 맹활약을 펼쳤다. 축구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인 8.42의 평점을 부여했다. 하지만 마요르카는 종료 직전 이냐키 윌리엄스에게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내줘 1대1로 비겼다.

한편, 올 시즌 내내 마요르카의 에이스로 활약한 이강인은 이날 라리가 ‘올해의 미드필더’ 후보 18인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세계 정상급 중원 자원으로 꼽히는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 발베르데(이상 레알 마드리드), 프렝키 더용(바르셀로나) 등과 경쟁을 펼치게 됐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