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도, 내년 상반기 철원·고성 국내 첫 평화경제특구 지정 신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연내 시행령 제정 등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지정 절차 개시
강원도, 철원 첨단산업특구·고성 관광특구 신청 계획
화천 양구 인제 등도 평화경제특구 연구용역 추진

◇철원 대마리·월정리 일대. 사진=강원일보DB

속보=강원도가 내년 상반기 중 정부에 철원과 고성의 평화경제특구(본보 5월30·31일자 1면 보도) 지정을 신청한다.

철원은 첨단산업특구, 고성은 관광특구로 컨셉을 잡았으며 정부 역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강원도는 이달 말 통일부와 평화경제특구 지정을 위한 첫 회의를 개최한다. 통일부는 곧 평화경제특구 기본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하며 연말까지 평화경제특별구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평화경제특구법) 시행령 등 하위 법령 제정에 착수한다. 강원도 역시 연내 관련 조례 제정에 나선다.

도는 정부, 접경지 시·군과의 협의를 거쳐 내년 초 철원과 고성이 국내 첫 평화경제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철원의 경우 이미 2019년, 고성은 올해 4월 평화경제특구 조성을 위한 용역을 마치는 등 지정 준비를 끝냈다.

철원군은 대마리·산명리·중세리 일원에 농·생명바이오, 첨단산업단지 등을 조성하는 방안, 고성군은 거진읍 원당리, 현내면 죽정리 일원과 화진포 일원을 연계한 세계평화공원 등 관광지와 동해북부선 철도·고속도로 등 물류를 결합한 관광·물류 분야 복합 특구 조성을 계획했다. 통일부 역시 철원, 고성의 특구 지정 계획 등에 공감대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강원도는 향후 화천 양구 인제와도 용역 등을 통해 특구 조성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평화경제특구법은 2006년부터 19건의 법안이 상정됐으나 번번이 제정이 무산되다 지난달 17년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평화경제특구는 광역시·도지사의 요청에 따라 통일부 장관,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동으로 지정한다.

특구내 개발사업시행자는 토지 수용 및 사용, 도로·상하수시설 등의 기반 시설 설치 지원, 각종 지방세 및 부담금 감면 혜택을 얻을 수 있다. 입주기업도 지방세, 임대료 감면, 운영 자금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특구위원회가 설치돼 사업자 및 기업 지원을 전담한다.

김한수 강원도 기획조정실장은 “철원, 고성은 물론 화천 양구 인제 등과 특구 지정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의와 조례 제정 등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