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도정 사상 첫 제2청사 출범, 균형발전 주도해야

동해안을 글로벌 관광·산업 혁신 거점으로
“그간 해 오던 사업들 문제점 제대로 분석해
정부 공감으로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때”

도정 사상 첫 제2청사 시대가 24일 개막됐다. 민선 8기 도정의 대표 공약 중에 하나이자 영동과 영서 균형발전을 위한 ‘강원특별자치도 제2청사’가 이날 공식 출범했다. 강원자치도는 오전 10시 강릉 제2청사 글로벌관(강원도립대 소재)에서 개청식을 열었다. 개청식에는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권혁열 강원특별자치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김홍규 강릉시장, 원강수 원주시장 등 도내 시장·군수, 도내 시·군의회 의장 등이 대거 참석, 제2청사 개청을 축하했다. 제2청사는 이제부터 동해안 발전을 견인해야 한다. 즉, 제2청사는 균형발전에 큰 역할을 해야 하는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제2청사는 본부장을 중심으로 1기획관인 총괄기획관(4팀)과 3국, 4사업소 287명으로 구성된 만큼 기대가 크다. 3국은 미래산업국(3과), 관광국(4과), 해양수산국(4과) 등으로 이뤄졌다. 여기에 DMZ박물관, 수산자원연구원, 내수면자원센터, 한해성수산자원센터 등도 포함, 동해안 발전에 큰 획이 만들어질 것으로 판단된다.

강원자치도 동해안은 글로벌 관광·산업 혁신 거점으로 우뚝 서야 할 때다. 과거 동해안 관광은 설악산, 경포대, 오죽헌 등 자연·인문자원 바탕의 관광이었다면 코로나 이후 지금의 관광은 해양스포츠 및 체험 위주 관광으로 발전해야 한다. 그리고 제2청사는 그동안 강릉 동해 삼척 속초 고성 양양 등 동해안 6개 시·군이 제안한 사업들이 정부 정책에 제대로 반영이 안 된 이유를 분석하는 일부터 시작해야 할 때다. 그래서 어촌 어항 재생 사업, 공유수면 매립 기본 계획, 스마트 양식 클러스터 조성, 해양레저 관광 사업 활성화 등 각종 정책이 효과를 내도록 해야 한다.

만약 이러한 것들이 과거 동해안 6개 시·군이 해 오던 사업에 약간 분칠을 한 것이라면 정부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없다. 그리고 삼면이 바다인 한반도에서 서해안, 남해안 지역의 자치단체들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과 어떤 차별성이 있는지도 분석해야 한다. 치밀한 구체적 실행 계획이 있어야 함은 물론이다. 예를 들면 어촌 어항 재생 사업은 농어촌 정주인구를 늘리는 것이 지금 한계에 봉착해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그렇다면 지금은 정주하지 않더라도 외부인이 농어촌을 찾아와 그 지역과 관계를 맺는 관계인구를 어떻게 늘릴 것인지, 이 사업은 외부인의 유인체계와 연계돼야 한다. 관계인구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이다. 또 동해안의 어촌 및 항만 특수성으로 인해 토지 이용 규제가 따른다. 이 규제를 어떻게 풀어 갈 것인지 정밀한 진단을 내려야 한다. 이에 따라 제2청사는 두 가지를 준비해야 한다. 우선 필요한 사업이 무엇인지, 또 이 사업이 어떤 규제로 인해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런 부분들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는지다.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