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이번엔 장수 3.5 지진, 강원자치도형 대책 강구를

전북 장수군 북쪽 18㎞ 지역에서 지난 29일 오후 7시 7분 59초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 진앙도 장수군 북쪽 18㎞에서 북쪽 17㎞로 재분석됐다. 애초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 자동분석 시 규모가 4.1로 판단돼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지진 규모는 추후 분석을 거쳐 3.5로 조정됐다. 경남·충남·충북에서는 계기진도가 3, 경북·광주·대전·전남에선 2였다.

이번 지진은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규모가 세 번째로 크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3.0 이상 지진은 10건이다.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강원자치도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 몇 년 사이 동해상에서 일어난 57차례의 지진은 그 진앙지 기준으로 동해시 북동쪽 50㎞ 해역(39회)과 남남동쪽 4㎞ 지역(18회)에서 주로 발생했다. 도에서 발생한 최근 3년간 지진 건수는 2020년 45건, 2021년 46건, 2022년 49건이다. 2023년 들어서는 이미 기존의 연간 횟수를 훌쩍 뛰어넘어 버렸다. 올 들어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규모 3.0 이상 지진 중 절반 가까이가 강원도에서 일어났다. 동해에서 지진이 발생한다면 그로 인한 지진해일(Tsunami·쓰나미)의 피해는 한반도 동해안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사례는 기상청이 2012년 발간한 ‘한반도의 역사지진 기록’에 1643년과 1681년 동해에서 대규모 해일을 동반한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의심할 만한 기록(조선왕조실록)으로 남아 있다. ‘강원자치도형 지진 대책’을 더 이상 미뤄서는 곤란하다.

현재 정부와 강원자치도에서 진행하고 있는 지진안전평가와 내진보강지원사업이 중요하다. 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2021년부터 민간 다중이용건축물이 지진안전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사업비의 90%를 지원 중이지만 지난 2년간 평가에 참여한 곳은 미미하다. 전체 사업비(2억5,000만원)의 90%를 지원하는 내진보강지원사업의 신청은 올 5월 현재 전무한 실정이다. 개인의 지진 대응 강화도 중요하다. 농산촌의 펜션, 도심의 찜질방, PC방, 아파트, 교회 등 다수의 인원이 집중되는 시설은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대책이 절실하다. 또한 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도내에는 긴급지진속보가 발령돼도 주변의 도움이 필요한 재해약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재해약자에 대한 지진 대응력도 키워 나가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