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아리랑박물관, 미디어아트 대관 전시 ‘공생도시 : 아리랑’ 개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정선】아리랑박물관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과 상호협력을 통해 2차 미디어아트 대관전시 ‘공생도시:아리랑’을 29일부터 오는 11월30일까지 아리랑박물관 상설전시실 서클영상관에서 상영한다.

김대천 작가의 ‘공생도시 : 아리랑’ 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 출품한 원작 ‘공생도시 : symbiotic do-si’와 달리 ‘아리랑’을 모티프로 재제작한 작품으로, 도시(문화)와 강(자연)의 어울림을 아리랑의 선율에 맞춰 의도적으로 표현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5월 9일부터 8월 27일까지 진행된 1차 미디어아트 대관전시인 ‘팀 히치콕(박서영/유명상)’의 ‘저들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는 5,700여 명이 방문해 관람하는 성과를 거뒀다.

◇아리랑박물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이 협력하는 2차 미디어아트 대관전시 ‘공생도시:아리랑’을 29일부터 오는 11월30일까지 아리랑박물관에서 상영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