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수십 년 피해 견딘 것은 주민들”…캠프페이지 개발 찬성 여론 결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근화동 이어 소양동 주민들도 개발 찬성 공개 표명 예고
시민사회단체 재검토 요구에 이통장단 등 주민 단체 연대 움직임도
육동한 시장 26일 김진태 지사 만나 개발 당위성 밝혀

◇춘천 캠프페이지 개발 구상도. 이미지 제공=춘천시

【춘천】 속보=춘천 캠프페이지 2조3,000억원대 개발 구상안을 놓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재검토 요구 의견(본보 지난 21일자 10면 보도)에 맞서 주민 찬성 여론이 결집하고 있다.

캠프페이지와 인접한 소양동 통장협의회와 주민자치위원회, 노인회 등은 추석 연휴가 끝난 다음달 4일 시청을 찾아 캠프페이지 개발 지지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앞서 시는 캠프페이지의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 후보지 선정을 밝히며 공원 기능을 유지하고 첨단 산업과 문화가 공존하는 공간을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시의 구상안 발표 이후 시민사회단체와 정의당 등은 성명 배포와 기자회견을 통해 “계획을 재검토 하라”고 주장했으나, 근화동 주민들은 이를 비판하며 찬성 기자회견으로 맞불을 놨다. 당시 주민들은 “캠프페이지의 높은 벽으로 답답하게 살아온, 주변이 슬럼가로 살아왔던 주민 고통을 생각한 적이 있느냐”고 분개했다.

이처럼 캠프페이지 찬반 대립이 격화되자 주민 단체의 연대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춘천시이통장연합회는 다음달 초 읍·면·동 회장단이 참가하는 행사에 맞춰 캠프페이지 개발 사업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연합회 차원의 대응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는 내년 상반기 도시재생 혁신지구계획 수립과 공모 신청 절차에 맞춰 시민 공청회를 열고 여론을 수렴한다. 이에 앞서 매장 문화재 훼손 우려, 공동주택 공급 과잉 등의 지적에 대해 적극 반박하며 논란을 차단하는 모습이다.

시는 2020년부터 매장문화재 정밀 발굴조사를 진행 중으로 관련 법적 절차를 준수하겠다는 입장이고 개발 구상안의 공동 주택은 수도권 이주 직장인의 주거 마련을 위한 대책이라고 밝혔다.

개발 구상안에 시민 의견을 담지 않았다는 지적은 향후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공청회를 개최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육동한 시장은 26일 김진태 강원자치도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캠프페이지 개발 당위성을 설명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