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글로벌 혁신특구 道 지정, K-바이오산업의 세계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중소벤처기업부가 강원특별자치도를 비롯한 전국 광역시·도에 공문을 보내 ‘글로벌 혁신특구’ 선정 일정을 통보하면서 본격적인 유치 경쟁이 시작됐다. 11월 한 달 간은 전국 후보사업에 대한 서면평가가 진행된다. 최종 선정 시기는 다소 유동적이지만 중기부는 최종 선정 및 발표 시기를 ‘국회 예산 확정 직후’로 못 박았던 만큼 12월 초·중순이 유력하다. 강원자치도는 춘천과 원주 등을 중심으로 한 ‘강원 보건의료 데이터 글로벌 혁신특구’ 조성으로 도전장을 던졌다. 디지털헬스케어와 정밀의료 규제자유특구 성과 및 보건의료 데이터의 규제 혁신을 통해 새로운 국제 비즈니스 시장을 개척한다는 구상이다. 특구로 지정되면 내년부터 2029년까지 5년간 860억원을 투자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바이오·디지털헬스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내년 10개 보건의료 데이터 기업 유치, 신규 고용 1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혁신특구’는 처음으로 네거티브 규제가 적용된다. 법률이나 정책에서 금지하는 행위를 제외하고는 어떤 규제도 없는 것을 의미한다. 각종 기업 활동을 옥죄고 있는 규제 타파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일대 혁신이다. AI, 모빌리티, 바이오 등 첨단 분야가 그 대상이다. 특구 안에서는 국경과 공간을 초월하는 실증환경이 만들어진다. 그뿐 아니라 입주 기업에 대해서는 해외 시장 진출 및 스케일업을 위한 정부의 종합 지원체계도 가동된다. 실증을 거쳐 가능성이 확인된 기업을 엄선해 투자, 사업화, R&D, 정책금융 등이 지원된다. 기업이 좋아할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당연히 모든 지자체가 간절히 바랄 수밖에 없는 특구여서 치열한 경합이 불가피하다.

정부는 2027년까지 총 10곳을 조성할 계획이다. 올해는 당초 2개 광역시·도를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중기부는 2곳 이상의 확대 지정까지 검토 중이다. 강원 바이오헬스 산업은 이미 큰 성과를 올리며 국내 최고의 기반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정부가 강릉을 천연물 바이오 산업 특화 국가 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한 데다 춘천과 원주도 다년간 산업 역량을 축적해 왔다는 점에서 바이오헬스는 강원자치도의 대표 산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는 지역 주력 산업 개편안을 통해 디지털헬스케어·데이터 분석, 천연물 바이오소재 등 바이오헬스 산업과 세라믹 신소재, 차세대 고성능 센서 등을 강원지역 주력 산업으로 선정했다. 따라서 글로벌 혁신특구의 강원자치도 지정은 국내 디지털헬스와 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산업이 세계적으로 도약할 수 있는 화룡점정이 될 것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