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반

“강원 가락의 흥 알린다”…한국전통예술단 아울 ‘어사매 풍류열전’

23일 오후 7시30분 횡성문화예술회관서 공연

◇한국전통예술단 아울이 오는 23일 횡성문화예술회관에서 창작 공연 ‘어사매풍류열전’을 선보인다. 사진=한국전통예술단아울 제공

우리민족의 얼과 염원을 담아온 전통 가락을 재해석한 무대가 관객들을 찾아 온다.

한국전통예술단 아울은 오는 23일 오후 7시30분 횡성문화예술회관에서 창작 공연 ‘어사매풍류열전’을 선보인다.

‘어사매픙류열전’은 강원지역 농민들이 논을 매며 불렀던 ‘메나리’를 태평소 연주로 플어내면서, 영서지역에서 전해 내려져 온 농요‧판굿 등 농악의 다양한 가락을 아울만의 색채로 담아냈다.

또 평화를 상징하는 아프리카 타악기 우두와 가야금, 피리가 어우러진 창작 연주곡을 선보이며 아울만의 시각으로 농악의 영역을 확장했다.

작품은 농악을 통해 만사형통을 기원했던 우리 민족의 염원을 한편의 이야기처럼 풀어냈다. 형형색색의 가락과 다채로운 움직임에 담긴 서사가 이날 공연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한편 한국전통예술단 아울은 지난해 국악어린이극 ‘흥부네 황금똥’을 선보인 데 이어 가야금·해금·피리·퉁소 및 사물놀이 교육을 실시하면서 일상 속 전통문화 활성화에 기여해 왔다.

올해 역시 강원문화재단의 ‘2023년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시업’에 선정돼 창작 초연 작품 제작과 우수 레파토리 공연, 지역민을 위한 퍼블릭프로그램을 횡성문화재단, 횡성문화예술회관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

한국전통예술단 아울은 “한해를 마무리하는 계절을 맞아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전통예술공연을 준비하게 됐다”며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이 전통 예술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도록 강원지역 전통 농악의 흥과 아룸다움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공연은 전석 무료이며, 문의는 033-761-7228.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