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중소벤처기업부 '강원권 디지털헬스케어 수출중소기업 현장 간담회'

생명공학·건강관리 분야 중소기업 수출 애로사항 파악

◇23일 원주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에서 '강원권 디지털헬스케어 수출중소기업 현장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이대희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정책실장(가운데)이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영)는 23일 원주의료기기종합지원센터에서 '강원권 디지털헬스케어 수출중소기업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강원특별자치도 주력 산업인 생명공학(바이오) 및 건강관리(헬스케어) 분야 중소기업의 수출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향후 중소기업 수출지원 정책방향을 수립하는 데 활용하고자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중소기업중앙회, 강원테크노파크,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을 비롯해 강원자치도 내 수출중소기업 7개사가 참여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중기부의 수출컨소시엄 사업을 통해 지난 13∼16일 독일 의료기기박람회 ‘메디카’(MEDICA)에 참여한 곳들이다. 중기부는 이들 기업을 상대로 6개월간 사후관리를 통해 수출계약 등 성과를 추가로 발굴할 계획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해외전시회 참여 시 지원 확대, 유럽‧중동 등 신흥시장 개척 방안, 수출국의 인증‧규제에 대한 대응, 수출우수기업(글로벌강소기업 1000+) 대상 정책지원 확대 등이 건의됐으며, 향후 중소기업 수출정책 방향에 대한 중소기업계 정책 제언도 논의됐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세계 경기침체와 높은금리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중소기업의 경영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라며 "간담회를 통해 취합한 의견을 향후 중소기업 수출지원 정책방향 결정시 적극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