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막 오른 총선, 정책·비전으로 당당히 경쟁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후보 헐뜯는 방식으론 유권자 관심 못 얻어
“낙후되고 소외된 지역 살릴 대책·비전으로
진정성 갖고 유권자 접촉해 나가야 표로 연결”

내년 4월10일 제22대 국회의원을 뽑는 총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예비후보 등록 첫날 정치 신인들이 대거 나섰고, 8명의 현역 국회의원도 출마 채비에 들어갔다.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2일 강원특별자치도 선거구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한 입지자는 총 12명이다. 전체 입지자가 40여명 규모임을 고려하면 4분의 1이 넘는 주자가 실제 선거전에 뛰어든 셈이다. 21대 총선 당시에는 예비후보 등록 첫날 19명이 등록했었다.

총선은 대한민국 향후 4년의 운명을 좌우하는 중요한 국가적 행사다. 어떤 선량들이 선출되느냐에 따라 국가 정책이 달라지고, 국민 실생활에 미치는 영향 또한 지대하다. 물론 중요하지 않은 선거는 없다. 그중에서도 내년 총선의 역사적 의미는 막중하다. 경제는 더 어려워지고 이에 따른 민생들의 고충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위협도 그 어느 때보다 잦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선거운동의 초점이 미래 비전 제시에 맞춰져야 하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지금까지 보여준 국회의원들의 말과 행동은 이러한 시대정신과 너무나 거리가 멀다. 시대정신은 고사하고 그간 코로나19에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 용기를 북돋는 비전 하나 내놓지 못했다. 여야 가릴 것 없이 과거의 허물을 들추는 데 집중했다. 내년 4월까지 아직 시간은 있다.

상대 당과 후보를 헐뜯는 낡은 도식으론 유권자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다. 유권자의 관심은 그보다 누가 민생과 경제 회복의 적임자인가에 쏠려 있다. 그리고 국회의원은 나라살림을 챙기는 사람들이다. 넓은 안목을 가져야 한다. 한·미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고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남북 및 한·중, 한·일관계를 개선할 외교적 안목과 식견도 갖춰야 한다. 그런 만큼 미래로 승부를 볼 때다. 이제 강원특별자치도의 총선 표심이 어디로 향할 것인지 주목된다. 국회의원들은 국가의 살림살이를 살펴야 하지만 지역의 문제를 결코 등한시할 수 없다. 지역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정책적 대안을 지닌 인사를 고르는 것 못지않게 넓은 시각으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혜안을 가지고 있는 후보자가 누구인지 가려내는 것이 중요하다.

강원특별자치도민들은 피해 의식에 젖어 살아왔다. 분단국가의 표상처럼 허리 잘린 땅에 일찌감치 변방으로 밀려났다. 군사보호시설과 환경 보전에 가려 투자와 개발에서는 항상 뒷전이었다. 제한과 규제로 꽁꽁 묶여 움치고 뛸 여력조차 없다. 낙후되고 소외된 지역, 강원특별자치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절감해 온 주소다. 강원특별자치도의 면적은 전국 면적의 17%를 차지한다. 경북에 이어 두 번째로 넓다. 스쳐가는 이들은 수려하고 청정한 자연환경을 부러워한다. 살기 좋은 곳이다. 그러나 지역내 총생산은 국내총생산의 3% 정도에 그친다. 강원특별자치도 유권자들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나라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후보자가 누구인지 골라내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