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총선 승부처 된 강원, 지역 현안 해결 기회 돼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야, 새해부터 승리 위한 발걸음 빨라져
“접경·폐광지역, 동해안권 지역경제 회생 등
현안 이슈화해 후보들의 경쟁 유도를”

올 4월10일은 22대 국회의원을 뽑는 날이다. 새해 벽두부터 총선 승리를 향한 여야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다. 윤석열 정부 및 거대 야당에 대한 평가는 물론 차기 대권과 지방선거에 막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선거인 만큼 물러설 수 없는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총선 때만 되면 표심을 얻기 위한 묘안이 쏟아져 나온다. 민심의 지지를 통해 정치 기반을 구축해야 하는 정치인들로서는 당연한 일이다. 여야가 표를 얻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정책에 반영하려는 노력의 일단이라는 점에서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자 정치행위의 중대한 과정임에 틀림없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회를 띄운 국민의힘은 빠르게 선거 체제로 전환하며 민심 공략에 나섰다. 한 비대위원장은 오는 8일 오후 2시 원주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리는 강원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혁백 고려대 명예교수를 임명하는 등 선거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일에는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여는 등 실질적인 공천 논의를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중요한 것은 강원특별자치도가 핵심 승부처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이다. 춘천과 원주 등 일부 대도시를 중심으로 표심이 요동치고 있다. 이들 지역을 위주로 각 정당의 공천 경쟁은 이미 막이 오른 상태다. 여당은 ‘여소야대’ 한계 속에서 패배하면 조기 레임덕 가능성까지 각오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도 총선 승리가 절실하긴 마찬가지다. 이번 총선에서 패배하면 2022년 실시된 대선과 지방선거 등 전국단위 선거 3연패의 수렁에 빠져든다. 여야 모두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여야 할 처지다.

강원인들은 선거 때만 되면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가 화두다. 즉, 영호남과 달리 지역색이 뚜렷하지 않은 강원도는 ‘캐스팅보트’ 또는 완충지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인구가 적어 표를 가지고 영향력을 발휘할 수 없다는 인식부터 버려야 할 때다. 이럴 때일수록 강원특별자치도의 현안이 집중적으로 이슈화돼야 한다. 태백, 삼척, 영월, 정선 등 폐광지역은 아직도 자생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 폐광지역지원특별법으로 지원을 하고 있지만 지역의 쇠퇴는 가속화되고 있다.

국가 안보 최일선에 위치한 춘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접경지역은 군사시설보호법 등 각종 규제 때문에 개발정책에서 소외돼 왔다. 온갖 규제로 인한 경기침체는 인구 감소를 유발하고, 이는 경기침체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 동해안권 사정도 별반 다르지 않다. 특히 금강산 관광 중단 장기화로 파탄 지경에 이른 고성군 지역경제 회생 대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다. 이러한 지역 현안들이 총선을 앞두고 집중적으로 제기돼야 한다. 그래서 여야 후보들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적 대안을 가지고 경쟁하도록 해야 한다. 그 일을 강원특별자치도 주민들이 해 나가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