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고성 북부권 해양관광 랜드마크 '고성군 화진포 해양누리길 조성사업' 본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고성】고성군이 북부권 해양관광 랜드마크로 발돋움할 '고성군 화진포 해양누리길 조성사업'을 본격화한다.

군은 총사업비 170억원을 들여 화진포 김일성 별장~거진항 2.9㎞ 구간에 해안 데크 산책로를 설치하고 이용객 쉼터인 관광 편의시설, 해상 전망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다음 달 중 착공해 2025년 하반기 준공하겠다는 목표다. 특히 거진항과 화진포 권역의 연계를 통해 새로운 관광 중심축을 형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개발하는 구간은 천혜의 아름다운 해안 절경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설정돼 그동안 민간인 출입이 엄격히 통제됐던 비공개 지역이다. 다만 지난해 하반기 모든 인허가 절차를 마치고 현재 공사발주 전 최종 단계인 계약심사 절차를 진행 중이다.

특히 국내 최대의 석호인 화진포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은 물론 동해안 비경, 기암괴석 등을 감상하면서 걷는 탐방로로 조성되는 만큼 북부권의 관광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함명준 군수는 “화진포 해양누리길 조성사업은 먹거리가 풍부한 거진항 관광권역과 휴양 중심의 화진포 관광권역을 연결해 체류형 관광 거점을 조성함으로써 남북 관계 경색으로 침체된 접경 동해안 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관광객 유치 증가 등을 통해 지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