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안그래도 어려운데…" '계파갈등'에 깊어지는 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민주, 현역 평가 하위 20%통보 반발
강원 출마자들 잇따른 논란에 '불안감'
'여당 프리미엄' 없고, 보수색 강해져
리더십 부재 및 중앙당 지원 아직 미미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20일 국회 본회의장에 앉아 있다. 민주당은 박 의원에게 의정활동 평가 하위 10% 포함을 통보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현역 평가 하위 20%' 국회의원들에게 개별 통보를 시작하면서 4·10총선 공천을 둘러싼 계파 갈등의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거듭되는 논란에 '민주당' 간판을 달고 출마하는 강원지역 주자들의 고민이 깊어지는 분위기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부터 하위 20%에 속한 일부 의원들에게 평가 결과를 통보해다.

아직 모두에게 통보된 상황이 아니지만 벌써부터 탈당 선언 등 공개 반발이 이어지면서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비명계인 김영주 국회 부의장과 박용진 의원이 하위 통보 사실을 밝히며 이재명 대표를 겨냥했고, 홍영표 의원도 "이러다가 총선(승리)을 윤석열 대통령한테 데려다 줄 것 같다"며 공천 과정에 문제를 제기했다.

앞서 일부 비 전략지역구에서는 현역을 제외한 여론조사가 실시되는 등 '이재명 사당화' '사천' 논란도 끊이지 않고 있는 상태다.

강원지역에서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주자들의 불안감은 고조되고 있다. 직접 계파갈등에 얽혀 있는 인물은 없지만 이같은 논란이 선거운동에 감점 요소가 될 수 있어서다.

특히 이번 총선은 2020년 총선 당시 누렸던 '여당 프리미엄'이 사라진데다 여당에는 '친윤계'의원들이 약진하면서 민주당 출마자들 사이에서는 "지역에서 보수색이 더욱 강해진 것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A캠프 관계자는 "여당은 현역 컷 오프에 따른 반발이 있더라도 워낙 보수색 강한 지역이라 큰 문제 없이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만 우리는 상황이 다르다"며 "중앙당에서 득점을 해도 모자랄 판에 실점만 계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리더십의 부재를 지적하는 의견도 나온다. 총선 초반, 김우영 전 서울 은평구청장이 서울 은평을로 출마지역구를 바꾸며 중요한 시기에 강원도당위원장 자리가 공석이 됐고, 그동안 구심점 역할을 해 왔던 이광재·최문순 전 지사도 이번엔 강원 지역구에 등판하지 않았다.

민주당 B예비후보자는 "험지에서 오로지 후보자의 '인물론'으로만 살아 남아야 하는 상황이다. 매우 어려운 선거가 될 것 같다"고 예측했다.

지역구 공천 경쟁률도 최대 6대1을 기록한 여당과 달리 민주당 공천경쟁률은 2대1 수준이다. 공천 속도가 여당에 비해 한발 빠르지만 경선 지역에서도 별다른 '흥행'이 이뤄지지 않는 분위기다.

중앙당 차원의 지원도 아직은 미미하다. 지난달 초 국민의힘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원주를 찾아 지지자들을 대거 결집시키며 세를 과시한 것과 대조적이다.

강원지역 야권 관계자는 "크고 작은 공천 논란은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아직 총선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있는 만큼 당내 논란을 봉합하고, 총선 승리 전략을 내놓지 않겠느냐"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