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강원포럼]당신의 3초가 숲의 100년 지킨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수천 동부지방산림청장

유엔환경계획(UNEP)이 2022년 2월 발행한 글로벌 산불보고서에 따르면 기후 변화와 토지 사용 변화로 대형 산불이 2030년 14%, 2050년 30%, 2100년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방증하듯 2019~2022년 호주 산불, 2023년 캐나다 산불, 올해 칠레 산불 등 전 세계가 산불로 피해를 보고 있다.

우리나라도 2022년 3월 울진, 강릉 등에서 동시다발 발생한 강원·경북 동해안 산불, 2023년 강릉 산불 등 대형 산불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선거가 있는 짝수해’에 대형 산불이 난다는 징크스를 안고 있는 강원 동해안 지역은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산림청도 산불 위험이 큰 강원특별자치도와 경북을 중심으로 24시간 AI 산불감시체계를 확대하고, AI 기반 산불감시체계 ICT 플랫폼을 전국 20곳으로 확대하는 등 산불 예방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산불은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발생되고 최근 기후 변화 및 강풍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대형화·재난화되고 있다. 산림청이 개청하고 본격적으로 산불 관리를 시작한 1967년부터 2010년 말까지 전국적으로 연평균 435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나 최근 10년 사이에는 연평균 567건이 발생했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596건(4,992㏊)이 발생, 최근 10년 평균보다 건수는 5%, 피해면적은 25% 증가했다.

지난해 주요 산불 발생 원인은 입산자 실화(29%), 소각(22%), 담뱃불 실화(9%), 건축물화재 비화(7%) 순으로 대부분이 사람의 부주의에서 비롯됐다. 사소한 부주의에 의해 발생한 산불은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강풍 등 자연적 환경을 만나 걷잡을 수 없는 사회재난으로 이어지게 된다. 이에 동부지방산림청에서는 주요 원인별 선제적 산불위험요인 제거 등 현장 밀착형 산불예방체계 구축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입산자 실화 예방을 위해 산불전문예방진화대 360명 등 산불방지인력과 산림드론 67대를 활용, 입산통제구역 및 폐쇄 등산로 관리를 강화하고 무단 입산·인화물질 소지·백패킹 선호지 단속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소각산불 등 저감을 위해 산림 인접지 고령화 등 생활쓰레기 관리 불편가구를 대상으로 생활쓰레기 수거 및 종량제 봉투 지원을 통하여 불법 소각 및 미세먼지 발생을 사전에 차단하고, 최근 3년간 소각산불·재처리 부주의 등에 의한 산불 발생 이력지(23개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재발사례를 사전 차단하는 등 시범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유관기관 협력을 통한 영농부산물 수거·파쇄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지속 실시할 계획이다.

그러나 산불은 정부 주도의 대책만으로는 한계가 있으며 전 국민의 적극적인 관심이 함께할 때 산불 예방을 달성할 수 있다.

입산통제구역 사전 확인을 통한 산행, 산행 시 취사행위 안 하기, 산림인접지에서 소각행위 안 하기 등 작은 부분에서부터 주의를 기울이는 실천을 통해 산불을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지난 50년간 온 국민의 노력으로 가꾸어 온 우리의 소중한 자산인 산림을 산불로부터 보호해 미래 세대에게 물려주는 것은 국가와 국민이 한뜻으로 이뤄야 할 책임과 의무일 것이다.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3초’만 생각하고 행동하여 올 한 해 대형 산불 없는 동해안이 되기를 소망해 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