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제30회 해난어업인 위령제 양양서 열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0일 양양군 해난어업인 위령탑 부지서 엄수
강원특별자치도와 양양군수산업협동조합 주관

◇‘제30회 해난어업인 위령제’가 10일 양양군 현북면 해난어업인 위령탑 부지에서 엄수됐다. 사진=양양군 제공

제30회 해난어업인 위령제’가 10일 양양군 현북면 해난어업인 위령탑 부지에서 엄수됐다.

이번 행사는 조업 중 불의의 사고로 사망하거나 실종된 어업인의 넋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열리고 있으며, 올해로 30회를 맞았다.

강원특별자치도와 양양군수산업협동조합(조합장:김상일)이 주관한 이번 위령제에는 도내 해난 유가족과 어업인을 비롯해 도의회, 동해안 6개 시·군 및 의회, 유관기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위령제는 개식과 함께 강릉예총에서 어업인의 넋을 기리는 진혼무로 시작됐으며 지난해 강릉 해역에서 조업 중 유명을 달리한 어업인 1명의 위패를 유가족 대표가 봉안했다. 이어 영령에 대한 묵념, 추도사, 종교의식, 헌작, 분향 및 헌화 등이 진행됐다.

한편 도와 양양군수산업협동조합은 1995년 해난어업인 위령탑 건립 이후 매년 5월10일 위령제를 열고 있으며, 현재 해난어업인 위령탑에 봉안된 위패는 모두 1095기이다.

◇‘제30회 해난어업인 위령제’가 10일 양양군 현북면 해난어업인 위령탑 부지에서 엄수됐다. 사진=양양군 제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