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지적장애인 천하무적 야구단, 전국장애인어울림야구대회에서 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충북 괴산 야구팀 꺽고 우승 차지
장애인과 비장애인 15명으로 구성

정선군종합사회복지관이 운영하는 장애인 야구단, ‘천하무적야구단’이 지난 11일 충남 아산시 한마음야구장에서 열린 제6회 아산시 전국장애인어울림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 대회는 지체장애인 4팀, 지적장애인 2팀이 참여해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지적장애인 부문에 출전한 천하무적야구단은 결승에서 충북 괴산 ‘토끼와 거북이 야구단’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천하무적야구단은 2013년 창단 이후 11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 15명으로 구성된 팀으로 지역 내 발달장애인에게 야구를 통한 사회 통합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주상현 정선군종합사회복지관장은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한 천하무적야구단이 장애의 한계를 뛰어넘어 명실상부 최고의 장애인 야구단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선군종합사회복지관 장애인 야구단인, ‘천하무적야구단’이 지난 11일 충남 아산시 한마음야구장에서 열린 제6회 아산시 전국장애인어울림야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