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춘천향교 전통 관·계례식(성년식) 성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육동한 춘천시장, 김진호 시의장 등 '큰 손님'으로 참석 축하
남녀 23명 갓·비녀 꼽으며 책임감 있는 성인으로서의 성장 다짐

18일 춘천향교에서 열린 전통 관·계례식이 열려 부모님들이 성년자들의 족두리와 갓을 씌우고 있다. 신세희기자
성년의 날을 앞둔 18일 춘천향교에서 전통 관·계례식이 열려 성년자들이 성년의식을 치르고 있다. 신세희기자

춘천향교가 주관한 2024년도 성년의 날 전통 관·계례식(성년식)이 18일 춘천시 교동 춘천향교 대성전에서 올해 성인이 된 남녀 23명과 내빈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전통 예식으로 치러진 이날 행사에는 육동한 춘천시장과 김진호 춘천시의장, 허남호 춘천교육지원청교육장, 권은석 춘천문화원장, 이희자 춘천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 등이 '큰 손님'으로 참석해 성년으로서의 첫 발을 내딛은 청년들의 앞날을 축하했다.

또 김상호 춘천향교 전교와 전종률 G1방송 대표이사 사장, 최승두 한국영리협회 위원도 자리를 함께 했다.

사회를 맡은 이필영 춘천향교 사무국장은 남자는 갓(관:冠), 여자는 비녀(계:筓)를 꼽으며 겉모습의 변화와 함께 어른으로서의 마음가짐도 바꾸는 의식임을 설명한 뒤 관·계례식을 시작했다.

이어 '큰 손님'으로 참석한 육 시장과 김 의장, 허 교육장, 권 원장, 이 위원장이 초가례, 재가례, 삼가례, 초례를 통해 덕담을 전했고, 박중후 군과 박서은 양을 비롯한 성년자들은 매 순간 "삼가 어르신의 가르침을 받들겠습니다"로 화답했다.

또 전 사장의 성년선언과 김 전교의 자명례, 최 위원의 자해설을 통해 성년자에게 부여한 새 이름인 자(字)와 그 의미를 설명했다.

육동한 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제 독립적이고 책임감을 가진, 완벽한 인격체로 가는 새 출발을 축하한다"며 "지금의 자신이 있기까지 도와준 모든 분들을 잊지 않고 주위를 돌아보는 성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