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이슈현장]삼척, 교육발전특구 지정 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지역협력체 기관·단체·기업체 30곳 참여
중점 추진전략과 규제 개선사항 마련

삼척시가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에 올인하고 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사이의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지방교육에 자율권을 부여하는 교육발전특구는 매년 30억원씩 3년간 재정지원이 이뤄진다. 이에따라 각종 규제 완화는 물론 지역특색에 맞는 교육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부의 핵심 지방정책 중 하나인 교육발전특구 2차 공모에 강원특별자치도 내 지자체 10곳이 유치 의사를 밝히고 있고, 1차 공모에서 춘천과 원주, 화천 등 도내 3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20여개 기관·단체·기업체 참여 ‘지역협력체 발족’=삼척시와 도교육청이 20일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 업무협약을 맺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10일 교육발전특구 지역협력체를 발족했고, 이달말까지 교육발전특구 운영기획안을 작성해 내달 중 강원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6월말까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2차 공모를 신청할 계획이다.

지역협력체는 삼척시, 삼척교육지원청, 강원대 삼척캠퍼스, 학부모협의회, 학교장협의회, 한국남부발전(주) 삼척본부, ㈜삼표시멘트 등 지역기업체 등 20개 공공기관·단체·기업체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교육발전특구의 운영·관리를 위해 공교육 혁신, 지역인재양성, 취업 연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관기관 협력을 지원하고 지역기업,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등 활발한 협력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지역발전 전략 연계해 특구지정 필요”=시는 지역발전 전략과 연계해 특구지정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수소산업 집적화에 따른 일자리 창출과 대학을 활용한 지역특화산업 맞춤형 인재양성, 스포츠 전지훈련단 등 생활인구 확대, 관광트렌드를 반영한 체류 관광객 확충을 기본으로 전략을 짜고 있다.

여기에 박상수 시장이 올해 신년사를 통해 6대 정책에 수소기업 산학연 클러스터, 삼척고 이전과 최적의 교육환경 조성, 폐광지역 의료클러스터 등 교육 관련 주요 정책 추진을 선언한 점도 힘을 보탤 전망이다.

시는 돌봄 생태계 구축을 비롯해 지역맞춤 인재양성을 위한 중등교육 혁신, 공교육 내실화를 위한 디지털 기반의 창의·융합형 인재양성, 국제교육 추진, 지역산업 및 대학 연계교육 혁신안 등 중점 추진전략과 이에 따른 규제 개선사항을 마련하고 있다.

김신 시 전략산업과장은 “지역특색에 맞는 교육이 가능해 진다는 점에서 교육발전특구 지정이 중요하다”며 “이에 대한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알리고 지정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