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도내 민주당 지역위원장 경쟁 치열…4곳서 다자구도 전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지난 17일까지 강원 포함 전국 지역위원장 후보 신청
춘철화양을, 원주갑, 강릉, 동태삼정서 다수 후보 등장

더불어민주당이 조직 개편에 나선 가운데 강원도내 4개 지역위원회에서 다수의 지역위원장 후보가 등판을 선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지난 17일까지 강원 8개 지역구를 포함한 전국 254개 전 지역구를 대상으로 지역위원장 후보 공모를 마감했다. 춘천갑, 원주을 등 2곳은 허영·송기헌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가 당연직으로 지역위원장을 맡지만, 나머지 6곳 중 4곳이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원주갑 지역위원회는 현 지역위원장인 원창묵 전 원주시장이 공모 신청을 하지 않으면서 무주공산이 됐다. 원주갑에는 박윤미 현 강원특별자치도의원, 4·10 총선에서 원 전시장과 경선을 벌였던 여준성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이 신청했다.

동해-태백-삼척-정선 지역위원장 공모에도 도전자가 몰리면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한호연 현 지역위원장과 함께 김동구 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태백시협의회장, 이정훈 전 삼척시의장이 공모에 응했다.

춘천-철원-화천-양구을 지역위원장 후보로는 전성 현 지역위원장과 유정배 전 대한석탄공사 사장, 강릉지역위원장 후보에는 김중남 현 지역위원장과 박용근 현 도당 재난재해대책특별위원장이 서류를 제출했다.

이외에 속초-인제-고성-양양 지역위원회에서는 김도균 현 지역위원장, 홍천-횡성-영월-평창 지역위원회에서는 허필홍 현 지역위원장이 단수 신청한 것으로 파악된다.

조강특위는 지역위원회 운영관리 능력, 주민 평가 등을 다각적으로 평가해 경선 여부 등을 정하게 된다. 오는 22~25일 현지실사를 실시, 이르면 이달 말부터 지역위원장이 발표될 예정이다. 지역위원회가 개편되면 다음달 지역위 개편 대회에서 최종 인준된다. 이후 시·도당 대회에서 도당위원장을 선출, 오는 8월18일 전당대회로 이어진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