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평창 명품사과 육성 나선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5개 사업에 1억 3,700만원 투자
통합 브랜드 포장재 지원 큰 호응

【평창】대한민국 대표 고랭지역인 평창군이 명품 과수 생산지로의 입지를 다지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펼친다.

군에 따르면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과수 재배 가능 지역이 북상하면서 평창지역 역시 대관령면 등 일부를 제외하면 과수의 안정적인 재배가 가능한 지역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고령 농업인 증가 등의 영향으로 폐원하는 과원이 신규 과원 규모를 따라잡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평창지역 사과 재배 면적 역시 2021년 74㏊에서 올해 126농가, 72㏊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이에 군은 올해 1억 3,700만원을 투자해 과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명품 과원 조성, 노동력 절감을 위한 생력화 작업기 지원 사업, 서리 피해 및 유해 조수 방지 시설, 과수 품종 갱신 및 관수시설, 평창사과의 유통 활성화를 위한 포장재 지원 등 과수 농가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사과 통합 브랜드 포장재 지원은 농가의 경영 부담을 완화하고 평창의 브랜드 가치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영진 군 농산물유통과장은 “여러가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농가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다각도로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농가소득증대는 물론 평창군이 사과 등 과수의 명품 주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