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원 의료기기산업 성장 위한 혁신 발걸음 뚜벅뚜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3년간 1,000억원대 정부 공모 선점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 선도…기술혁신 기업 발굴·지원에 총력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가 급변하는 의료기기산업의 패러다임에 따라 강원특별자치도 의료기기 업계의 체질 개선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고부가가치 의료기기 개발 증진과 의료기기 산업의 잠재력을 높이기 위해 더욱 집중하고 있다.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전경

■3년간 1,000억원대 공모 선점=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가 지난 3년간 정부 공모사업으로 확보한 1,000억원 규모의 예산은 도내 의료기기 산업 인프라 구축의 마중물이 됐다. 2021년 선정된 친환경 디지털헬스케어산업 지원센터는 올 8월 착공을 앞두고 있다. 또 국내 유일의 ‘디지털헬스케어 보안리빙랩’과 ‘의료기기 국제인증지원센터’ 운영은 규제 혁신의 단초다.

특히 정부의 해외수출정책에 발 맞춘 산업통상자원부의 ‘K-의료산업 글로벌 시장진출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은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가 주관기관으로 참여하며, 231억5,000만원을 확보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의 확대로 홈케어 제품 및 비대면 진료 플랫폼의 수출 증가에 대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수단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올 4월 선정된 과학기술통신부 주관 ‘디지털트윈 융합 의료혁신 선도사업’을 통해 향후 5년간 240억원이 투입된다. 시뮬레이션 인프라(트윈) 구축과 질환별 가상환자모델 개발 및 제품개발 실증을 추진, 의료기기 기업들의 시제품 제작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길이 열렸다.

◇'디지털트윈 융합 의료혁신 선도사업' 연계 강원의료기기산업 디지털(AI) 전환 선포식이 5월28일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대강당에서 김진태 지사와 원강수 원주시장, 김광수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원장, 허영구 강원의료기기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원일보DB>

■원주 의료기기산업 구심점=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는 원주 의료기기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추진의 첨병이다.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중앙부처에 전달하는 정책 메신저로서 역할을 맡고 있으며, 의료기기 업체와 이전 기업의 공간 인프라 확충 등에도 매진하고 있다.

또 원주권 기업지원사업의 성과와 사업비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디지털 기반의 의료·헬스케어 분야와의 융합 등 기술지원을 토대로 기술혁신형 선도기업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김광수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원장은 "디지털 헬스케어 국내 시장 규모는 현재 9조원대에 달하며, 매년 성장세가 뚜렷하다"며 "장기적으로 의료비 절감은 물론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원주의료기기 산업이 우리나라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