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찾아가는 사투리 이야기-마커 강릉말로 지거레’ 콘서트 성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국립한글박물관 강릉단오제위원회 강원일보사 공동 주최
이순원 작가 강연, 강릉말로 들려주는 음식이야기 등 진행

'찾아가는 사투리 이야기 콘서트 - 마커 강릉말로 지거레(모두 강릉말로 말해요)'가 10일 강릉시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 공연동에서 박진오 강원일보 사장, 김일환 국립한글박물관장, 양원모 강릉부시장, 김동찬 강릉단오제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강릉=권태명기자

‘찾아가는 사투리 이야기 콘서트-마커 강릉말로 지거레’가 단옷날인 10일 강릉단오제전수교육관에서 열려 강릉사투리의 소중함과 전승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시간이 됐다.

국립한글박물관과 강릉단오제위원회, 강원일보사가 공동 주최하는 이번 콘서트는 국립한글박물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더욱이 강릉사투리 경연대회가 강원일보사 주최로 강릉단오제에서 30년 이상 진행됐을 만큼 지역민들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가운데 지역어의 보전 의식을 확산시킨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강릉을 대표하는 소설가인 이순원 작가가 ‘문학으로 보는 강릉말의 매력’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또 글씨당 김소영 작가의 강릉말로 전하는 캘리그래피 공연, 국악아카펠라 토리스의 지역 사투리 민요 메들리 등이 다채롭게 펼쳐졌다.

강원도를 대표하는 식재료인 감자를 소재로 강릉사투리 경연대회 역대 수상자인 권정자·심명숙씨가 강릉말로 들려주는 음식 이야기(감재적(감자전), 감재옹심이(감자옹심이) 등)도 이어졌다.

김일환 국립한글박물관장은 “이번 행사를 개최하는데 특히, 강원일보에서 오랫동안 사투리대회를 개최해 왔던 점이 높이 평가됐다”며 “내년에도 다시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오 강원일보 사장은 “이번 행사가 강릉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것이 향토문화를 지켜온 강원일보의 공을 인정받은것 같아 오늘 이자리가 더 의미있게 다가온다”며 “강원일보사가 고집스럽게 강릉사투리대회를 30년간 개최하고 있는 것도 바로 말속에 담긴 우리의 정서, 문화, 역사의 기록을 보존하고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일환 관장, 박진오 사장, 양원모 강릉부시장, 김동찬 강릉단오제위원장, 이익섭 서울대 명예교수, 박명규 강릉말(사투리)보존회장 등이 참석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