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강원대 등 국립대교수들 “의대생 휴학 승인과 경제적 피해 보상해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거점국립대학교수회연합회 11일 보도자료서 밝혀
“의학교육평가원이 정원을 재조정 해야 한다” 강조

강원대를 비롯한 전국 주요 거점국립대 교수회가 11일 동맹 휴학으로 유급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의대생들의 휴학 승인을 정부에 요청하고 나섰다.

거점국립대학교수회연합회(이하 연합회)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각 대학 총장은 의대생 휴학을 승인하고 그들이 적절한 시기에 복학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연합회는 “의대 교육은 1년 단위로 진행되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복학을 강제해도 (수업은) 정상화되지 않는다”며 “증원이 이뤄지는 각 대학의 교육여건이 악화됐는데 유급마저 발생하면 올해 신입생은 졸업할 때까지 6년 내내 정원의 두배가 넘는 동료들과 수업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증원을 확정한 만큼 학생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 즉시 휴학을 승인해 교육 환경을 조금이나마 개선하고 학생들의 경제적 피해도 보상해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회는 의료교육 부실을 막기 위해 의학교육평가원이 의대 제반 시설과 교수 충원 현황 등을 고려해 정원을 재조정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연합회는 강원대, 경상국립대, 부산대, 서울대, 전남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충북대 등 9개 대학 교수회 회장으로 구성된 단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