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육군 일병 경계 근무지에서 숨진 채 발견…경찰·군 당국 조사 중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육군 12사단 신병교육대에서 훈련병이 군기훈련을 받다 쓰러져 숨진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경기 화성시 육군 51사단 소속 일병이 23일 새벽 경계근무 중 숨진 채 발견돼 경찰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육군은 24일 "육군 일병이 영내에서 사망한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며 "현재 민간 경찰과 군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숨진 A 일병은 지난달 말에 자대배치를 받은 신병으로 전날 오전 5시께 경계 근무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욱석 육군 공보과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 언론브리핑에서 숨진 병사의 순직 결정 여부에 대해 "(군 당국과 민간 경찰이) 초기 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그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후에 순직 등에 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며 "현 단계에선 그 부분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고 답했다.

앞서 숨진 A 일병의 부모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군인 가족 커뮤니티에 "오전 6시 전화로 '아들이 죽었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자대 배치를 받은 지 한 달도 안 된 아들이 왜 그런 것인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