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강릉시 드림스타트, ‘언어치료 멘토링’ 업무협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릉시는 9일 드림스타트 아동의 인지·언어 프로그램 일환으로 가톨릭관동대 언어재활학과와 드림스타트 맞춤형 서비스 ‘언어치료 멘토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릉】강릉시는 9일 드림스타트 아동의 인지·언어 프로그램 일환으로 가톨릭관동대 언어재활학과와 드림스타트 맞춤형 서비스 ‘언어치료 멘토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언어치료 멘토링’ 사업은 드림스타트 사례관리 대상 아동 중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나 상담을 받지 못해 언어발달이 지연된 아동들을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대상 아동과 가톨릭관동대 언어재활학과 3~4학년 학생이 일대일 멘티와 멘토가 돼 아동의 언어구사능력 및 의사표현능력을 향상하기 위한 개인 맞춤형 언어재활치료를 진행한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드림스타트 대상 아동은 치료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대학생들은 실무를 접할 수 있어 서로의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아동의 어휘력 증대 및 언어능력 향상과 학업성취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미영 시 아동보육과장은 “취약계층 아동 중 언어 및 의사소통 문제로 어려움이 있는 아이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적절한 치료를 통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