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천연물 바이오 국가산단 성공 위해 글로벌 유망 기업 유치 나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릉시는 10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코리아 2024’에 참가, 올해 처음으로 강릉시 단독 부스를 설치해 천연물 바이오 국가산단만의 투자환경과 인센티브 등을 홍보하고 있다.

【강릉】강릉시가 천연물 바이오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산단을 이끌어 갈 유망 바이오기업 유치에 발 벗고 나섰다.

시는 10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코리아 2024’에 단독 부스를 설치, 천연물 바이오 국가산단만의 투자환경과 인센티브 등을 홍보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는 의약품, 식품, 화장품 등 바이오·제약 원료 제조 및 설비, 서비스(임상·비임상·컨설팅),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와 관련해 총 20개국, 250개 기업이 참여한다.

시는 박람회를 통해 글로벌 동향 파악을 통해 탄탄한 입지를 갖춘 앵커기업 유치를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홍보뿐만 아니라 타깃기업 부스에 직접 방문, 맞춤형 상담등 국가산단의 입주 이점과 투자 잠재력을 보다 심도있게 알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또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국가산단 실무협의체를 활용해 중견기업 및 대기업과의 접촉을 늘려나가는 등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앞당기기 위한 총력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시는 현재까지 중견기업 6개 사를 포함, 총 11개 기업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하고, 172개 중·소기업의 입주의향서를 확보했으며 연내 예비타당성 통과, 2026년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흥열 시 항만물류과장은 “유망 바이오기업들의 입주를 이끌어내는 동시에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기술개발부터 실증, 산업화까지 연결하는 천연물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를 빠르게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