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원주~강릉 전철 단선?

기획재정부 “수익성이나 경제성 떨어진다” 주장

권성동 의원 “대통령 공약 사항 … 용납할 수 없다”

【서울】정부가 도내 최대 현안 가운데 하나인 원주~강릉 전철 사업을 복선이 아닌 단선으로 추진하려는 것으로 확인돼 '오락가락 행정' 이라는 거센 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9일 국회 및 국토해양부 등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기획재정부가 복선 형태로 이미 결정된 원주~강릉 전철 사업을 단선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사를 국토해양부에 밝히면서 국토부에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3일 기획재정부와 국토해양부 관계자들은 부처간 관계자 회의를 갖고 원주~강릉 복선전철 사업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기재부가 해당 사업을 '복선이 아닌 단선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의지를 드러내 양 부처 관계자 사이에 고성까지 오갔다는 후문이다.

기재부는 단선 추진의 근거로 복선으로 하는 것보다 약 7,000억원이 절감될 뿐만 아니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전 완공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꼽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원주와 강릉간 도로망 확충 등으로 원주~강릉 전철의 수익성이나 경제성이 현저하게 떨어진다는 점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지난 6월 한국교통연구원의 원주~강릉복선전철의 민자적격성 검토에 따르면 복선전철화 대비 단선전철 건설시 78%의 투자비가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즉, 복선 전철과 단선전철 건설 비용이 기재부의 현재 주장처럼 막대한 차이가 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한나라당 권성동(강릉)국회의원은 “복선과 단선의 수송용량은 3배 이상 차이가 나는 반면 투자비는 20% 정도밖에 더 들지 않는다. 또 2006년 기준 국가교통DB자료를 통한 원주~강릉간 장래 화물 수송규모를 보면 단선으로 할 경우 2030년이면 용량부족 현상이 발생하게 돼 어차피 복선으로 재추진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공약 사항이고 몇 차례 복선전철 건설이라는 약속을 해온 정부가 이해할 수 없는 단선 추진을 물밑에서 추진하는 것은 대국민 기만 행위다.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류병수기자 dasa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