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고양이폭행’ 동영상 일파만파…“10층 높이에서 떨어뜨려” 논란

이웃집 고양이를 폭행하고 10층 높이에서 떨어뜨려 죽게 한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3일 동물사랑실천협회 사이트엔 ‘긴급행동공지’라는 이름으로 “20대 여성에게 무참하게 폭행당하고 고층에서 내던져져 살해된 고양이 은비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고발장에 따르면, 서울 서초동의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고 있는 박모씨는 지난 15일 오전 7시경 출근하려던 중 자신의 고양이 ‘은비’가 없어진 것을 알고, 오피스텔 관리소에 찾아갔다.

공개된 동영상은 관리소에서 공개한 지난 15일 새벽 오피스텔 내의 CCTV 영상으로 이웃인 A씨가 고양이를 데리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에서 10층으로 올라오는 장면이 찍혀 있다. 이후 A씨는 고양이를 발로 차는 등 무참히 학대했다. 고양이는 고층에서 떨어져 목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사랑실천협회는 고양이를 학대한 혐의로 A씨를 24일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이트 운영자는 고양이의 X레이 사진, 오피스텔의 구조, 동영상 등을 첨부했다.

네티즌들은 “사람이 아니다. 조만간 사람도 저렇게 때리겠다.”, “고양이도 한 생명체다. 어떻게 사람으로써 저럴수가 있나”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올라온 이 글은 25일 현재 9천 건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네티즌들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권태명기자 kwon80@kwnews.co.kr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