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지역 금융기관 도민 예금·대출 모두 늘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경기 침체에도 불구, 강원도민들은 예금뿐만 아니라 대출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강원본부가 22일 발표한 ‘2022년 4월 중 강원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올 4월 도내 예금 및 비은행예금 취급기관의 수신은 1조4,765억원에 달했다.

예금은행의 수신은 1조4,912억원으로 전월 1조736억원보다 4,176억원이나 늘었지만 비은행예금은 -147억원으로 전월 3,004억원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대출은 예금은행과 비은행예금 취급기관 모두 증가했다. 4월 여신 규모는 3,887억원으로 전월 2,376억원 보다 1,511억원 증가했다. 예금은행은 977억원으로 전월 191억원에 비해 786억원 늘었고 비예금은행은 2,910억원으로 전월 2,185억원보다 725억원 신장했다.

신형철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