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당정 "4억 미만 주택,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전환 대책 9월 중 시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과 정부는 17일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4억원 미만 주택에 적용된 대출 변동 금리를 고정 금리로 전환하는 대책을 9월 중에 시행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열린 2차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당정은 “물가·민생 안정이 최우선 과제로 삼고 총력 대응해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며 “주거 취약계층 및 취약차주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지원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이자율 상승 등을 고려해 4억원 미만 주택 소유 서민들의 이자 부담 경감을 위해서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전환해주는 대책을 9월 중에 속도감 있게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재유행에 대해서는 코로나 30만명에 대비한 병상 4천개를 추가 확보, 내년 상반기까지 94만명 분의 치료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현재 대비 가능한 병상이 5천573개, 치료제 78만명분을 확보하고 있으나 코로나 대확산 상황에 대비해 병상과 치료제를 대폭 늘리기로 한 것이다.

또한 의료진 1만명까지 확보할 수 잇는 인건비 예산도 확보하기로 했다.

4차 백신 접종 대상 및 먹는 치료제 처방 기관도 확대하며 처방 절차도 간소화하기로 했으며, 코로나19 관련 데이터 수집 및 분석 역량을 고도화해 전문가의 정책 제언을 충실히 반영함으로써 방역 정책에 대해 국민 신뢰를 높이기로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