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확대경]'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교육 르네상스 이뤄내자

배덕진 강원사대부고 교감

2020년, 우리는 전례 없던 코로나 팬데믹을 겪게 되었다. 감염병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이 시행되면서 우리 사회 거의 모든 영역에서 비대면 방식이 빠르게 정착되었다.

학교 역시 이런 변화에 발맞춰야 했다. 학교가 문을 닫은 가운데 비대면 온라인 수업이 진행되었고, 교사․학생 모두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냈다. 스마트 기기 및 디지털 기반 에듀테크 활용 능력과 온라인 수업 플랫폼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교사들에게는 낯설고 힘든 상황이 벌어졌고, 실시간으로 공개된 온라인 수업은 교사들에게 큰 부담으로 다가왔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의 학교는 배움과 수업이라는 본질적인 가치 이외에도 공문처리, 학교행사 준비 등 부차적인 업무에 많은 에너지를 쓸 수밖에 없었다. 그런데 코로나로 인해 상황이 180도 달라졌으며, 급작스러운 수업 패러다임의 변화로 교사들은 위기감을 느껴야 했다.

하지만 코로나가 우리에게 위기만 던져준 것은 아니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각종 행사가 줄고 교육청에서도 학교에 부담을 줄여주는 방향으로 업무를 추진하였다. 교사들은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면서 온라인 교육의 새로운 가능성과 교사 간 공유와 소통의 가치를 알게 되었다. 또한 온라인 수업은 교육의 본질적 가치의 중요성에 대해 교사들에게 다시 한번 생각할 기회를 주었다.

그리고 입시 중심의 교육 풍토에서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이 우선이라는 새로운 사고의 전환이 이루어졌으며, 개인의 가치를 기반으로 하는 민주적인 교육 환경에서 교사가 전문가로서의 본 모습을 되찾는 기회가 마련된 것이다. 바로 코로나 사태가 우리에게 이를 실행할 수 있는 도구를 쥐여줬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위드 코로나를 선언하고 등교 수업을 하게 되면서 감소하던 공문은 다시 늘고 있으며 과거에 불필요하게 시행했던 행사를 하나, 둘 다시 시작하고 있다. 또한 학생들의 학력격차, 학교폭력, 미래교육 등 코로나 이전에도 품고 있던 교육계의 문제점과 과제들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그리고 변화하는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교육체제의 전환과 학교의 변화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더욱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논의가 폭넓게 진행되고 있다.

많은 이들은 코로나 상황을 위기라고 하지만, 필자는 작금의 상황이 새로운 세대를 위한 교육의 기초를 다시 세울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다. 부디 교육계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중세 유럽의 대재앙인 흑사병을 이겨내고 르네상스라는 찬란한 변혁을 일으켰던 것과 같은 경험을 하길 바란다. 아울러 구시대의 낡은 관행과 관습이 무너지고, 교실 친화적 교사가 전문가로서의 자리를 확고하게 잡을 수 있는 학교 문화가 정착되길 간절히 소망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