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가로등에 매달려라”…가혹행위 일삼은 육군 부사관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해 병사 엄지손가락 신경 다쳐 감각 없어
부대 “조사 완료해 관련 규정 따라 조치 중”

강원도 내 육군 모 부대 부사관들이 병사들에게 폭언과 가혹행위를 일삼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자신을 육군 전방 사단에 근무중인 병사라고 밝힌 제보자 A씨는 “지난 4일 중사 3명이 한 병사에게 장난을 치겠다며 흡연장 뒤 가로등에 매달리게 했다”며 “해당 병사는 가로등에 매달린 채 버티다 결국 미끄러지며 손가락을 다쳐 피를 많이 흘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해당 병사는 엄지손가락 밑쪽 신경을 다쳐 감각이 없어졌다”며 “6개월이 지나야 다시 감각이 돌아온다는 병원 진단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해당 부대는 부상을 당한 병사에게는 청원휴가를 보내는 조치를 취했지만 가혹행위를 저지른 부사관들에게는 징계를 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문제를 일으킨 부사관들이 해당 사건과 관련해 병사들의 입을 막았으며 이들이 평소에도 부대원들에게 각종 폭언과 가혹행위를 일삼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해당 부대 관계자는 “이달 초 해당 사안을 접한 뒤 조사를 완료해 관련 법과 규정에 의거해 조치 중”이라며 “비슷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부대 간부 교육을 강화하는 등 세심한 지휘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