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대통령, 박진 외교장관 해임안 추진에 "어떤게 옳은지 국민이 아실 것…본질은 자막 조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尹대통령 "경제 충격에 국민 불편하지 않도록 완충 잘하겠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를 추진하는 것과 관련,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는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민주당이 박진 해임건의안을 상정할 예정인데 거부하면 여야 협치가 어렵다는 지적도 있다'는 질문에 "박진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가진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윤 대통령은 '비속어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는데 유감을 표명할 생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어 "여러 가지 경제적인 충격에 대해 국민이 불편해하지 않도록 저희가 완충을 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의 본질이 'MBC의 자막 조작'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을 부각하려는 야당의 시도에 선을 긋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에 대해 뉴욕 현지에서 '바이든'을 언급한 적 없으며 '이 XX'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변 인사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것은 사실상 발언 자체를 부인하는 의미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해석하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MBC가 의도를 갖고 완전히 자막을 조작한 사건"이라며 "윤 대통령이 사과할 일이 뭐가 있나"라고 반문했다.

다른 관계자는 "윤 대통령 본인이 비속어를 절대 사용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지금 그 얘기를 꺼내면 불필요한 시비를 낳을 수 있으니 아예 언급하지 않는 것"이라고도 했다.

한때 일부 참모들은 윤 대통령이 우선 유감을 표명한 뒤 진상규명을 강하게 촉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섣부른 유감 표명이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야당에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에 무게가 실리면서 이 같은 논의는 더 진전되지 못했다.

일찌감치 전문가들에 의뢰한 음성분석 결과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부분 외에 비속어가 특정되지 않았다는 게 대통령실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특정 언론사가 자신의 비공식 발언 내용을 왜곡하고 외교 참사로 몰아 한미동맹을 훼손하려 시도한 데 대해 격노했다는 게 주변 전언이다.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과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다르게 행동할 수 없는 것이 참모"라며 "일단 방향이 그렇게 잡히면 여론을 그쪽으로 끌어당겨야 한다"고 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야당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의결할 경우 이에 우려를 표시하는 입장을 직접 밝히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당내 태스크포스는 이날 오후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과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MBC를 대검에 고발할 예정이다.

앞서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MBC는 잘못된 보도를 바로잡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오히려 MBC에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사과할 계제는 아닌 것으로 일단락이 났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북한 미사일 도발과 관련, "저도 늦은 시간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보고를 받고 퇴근했는데, 올해 벌써 20번째가 넘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보라는 것이 공짜가 없는 것이고 모든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된다"고 강조했다.

또 "지금 한미 해상훈련이 정말 몇 년 만에 모처럼 동해상에서 진행되고 있고 오늘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실에서 해리스 부통령을 접견,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에서 꺼낸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우려를 거듭 제기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100여 개 이상 국가가 모이는 다자회의에서는 양자 간에 장시간 내밀한 얘기를 하기 어렵게 돼 있다"며 "이번에 일본 전 총리 국장에 참석했다가 (방한하는 해리스 부통령과) 부족한 얘기들을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