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대통령 유감 표명에 선 긋는 대통령실…"본질은 자막 조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음성 분석서 '이 XX' 특정 안 돼" 입장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주 미국 뉴욕에서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대국민 사과나 유감 표명을 당장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의 본질이 'MBC의 자막 조작'이라는 데 초점을 맞추는 동시에 '비속어 논란'을 부각하려는 야당의 시도에 선을 긋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에서 '비속어 논란이 장기화하고 있는데 유감 표명할 생각 없나'라는 기자 질문에 아무 답변도 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발언에 대해 뉴욕 현지에서 '바이든'을 언급한 적 없으며 '이 XX'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변 인사들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 것은 사실상 발언 자체를 부인하는 의미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들은 해석하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해 한때 일부 참모들은 윤 대통령이 우선 유감을 표명한 뒤 진상규명을 강하게 촉구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섣부른 유감 표명이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야당에 빌미를 제공할 수 있다는 우려에 무게가 실리면서 이 같은 논의는 더 진전되지 못했다.

일찌감치 전문가들에 의뢰한 음성분석 결과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부분 외에 비속어가 특정되지 않았다는 게 대통령실 입장인 것으로 보인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야당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의결할 경우 이에 우려를 표시하는 입장을 직접 밝히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의 이런 기류를 반영하듯 여당에서는 연일 강공 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