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대통령 "확장억제 관련 다양한 가능성 따져보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핵탑재 美항모·잠수함 순환배치' 구체방안엔 "명시적 답변 어렵다"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지금 우리 국내와 미국 조야에 확장억제과 관련한 다양한 의견들이 나오는데 잘 경청하고 다양한 가능성을 꼼꼼하게 따져보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에 실질적 핵 공유를 요청했다는 보도가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이러한 안보 사항을 대통령이 공개 확인하거나 명시적으로 답변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 발언은 미국 측과 고도화하는 북핵 위협에 맞서 확장억제 강화 방안을 협의하면서, 전략핵잠수함의 적기 순환 배치 등 다양한 대응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또 미 전술핵을 국내에 재배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권 등에서 계속되는 데 대해선 "어제인가 그저께 말씀드렸다. 그것을 갖고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틀 전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전술핵 재배치와 관련해 "대통령으로서 이렇다 저렇다 공개적으로 입장 표명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고 우리나라와 미국 조야의 여러 의견을 잘 경청하고 따져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