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尹 "카카오·네이버 사태 무겁게 느껴…원인 파악 철저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사고시 보고·조치 제도 마련 주문…과기장관에 상황실 지휘 지시도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주말 발생한 카카오와 네이버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책임 있고 신속한 서비스 복구를 하도록 정부 부처도 노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16일 "카카오, 네이버 등의 디지털 부가 서비스 중단으로 우리 국민께서 겪고 계신 불편과 피해에 대해 매우 무겁게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언론 공지를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아울러 "정확한 원인 파악은 물론, 트윈 데이터센터 설치(이원화) 등을 포함한 사고 예방 방안과 사고 발생 시 보고·조치 제도 마련도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실시간 상황 보고를 받아온 윤 대통령은 "현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실장 중심의 상황실을 장관 주재로 격상해 지휘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전날 이미 이종호 과기부 장관에게 신속한 대응을 지시했으며, 이날 추가로 장관 주재 현장 회의를 주문한 것이라고 김 수석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서비스 중단에 따른 후속 조치, 이원화와 백업 등을 제도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