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강원도체육회, 태권도팀 존치 여부 검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강원도체육회가 최근 행정사무감사에서 화두였던 태권도팀의 해체를 두고, 존치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8일 있었던 도의회의 도체육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원제용(원주) 의원은 도체육회 태권도팀 해체에 대해 질의했다. 원 의원은 “태권도팀이 12월30일부 해고 예고통보서를 받았다”며 “태권도팀을 해체하기로 한 것인데 도태권도협회에서 결정을 재고해 달라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말했다.

이어 “자료를 보면 해체 사유가 타 지자체 태권도팀 선수들과 체급이 겹친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체급이 겹치는 선수는 영입하지 않으면 되는 것 아닌가”라며 “왜 태권도만 해체하는 것인지 모르겠다. 선수들 생계 등도 고려했을 때 이번 해체는 불합리하다고 생각되니 재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원 의원은 같은 날 있었던 도 보건체육국 감사에서도 이 문제에 대해 도에서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도체육회에 따르면 실업팀의 가장 큰 목적은 전국체전 성적이다. 하지만 지난 10월 제103회 전국체전에서 동메달 1개를 획득한 도체육회 태권도팀은 74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반면, 금메달 1개를 획득한 세팍타크로팀은 663점을 얻었다. 전국체전에서는 단체종목에 큰 점수를 부여하기 때문에 이 같은 차이가 발생했다. 도체육회는 큰 점수를 받지 못한 태권도팀의 실적이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도체육회는 원 의원이 질의한 내용에 대해 도와 협의해 존치 여부를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팀 창단 및 해체시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심의하도록 직장운동경기부 운영내규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타임머신 여행 '라떼는 말이야~'

일상에서 답을 찾는 '골목 실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