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결전지 카타르 입성한 벤투호, 역대 3번째 16강 도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4일 결전지 카타르 도하 도착
16일 손흥민까지 합류하면 완전체
손흥민 부상 회복과 수비진 강화가 관건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나서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결전지인 카타르 도하에 입성하면서 본격적인 ‘월드컵 모드’에 돌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4일 오전 10시45분(이하 한국시간)께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월드컵 최종 엔트리 26명 중 유럽파 8명을 제외한 18명의 선수단은 14일 0시25분께 카타르항공 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떠나 10시간여 비행 끝에 도하 땅을 밟았다. ‘예비 멤버’로 현지서 함께 훈련하기로 한 오현규(수원삼성)도 함께 도착했다.

앞서 지난 13일 황의조(올림피아코스)와 이강인(마요르카)이 대표팀 본진보다 먼저 도하에 입성했고, 14일 황희찬(울버햄프턴), 황인범(올림피아코스), 김민재(나폴리),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 등이 잇따라 도착할 예정이다. 오는 16일 ‘캡틴’ 손흥민(토트넘)까지 합류하면 대표팀은 마침내 ‘완전체’를 이루게 된다.

대표팀은 오는 24일 밤 10시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을 시작으로, 28일 밤 10시 가나, 다음 달 3일 0시 포르투갈을 잇따라 상대한다. 최소 조 2위 안에 들어야 16강 진출이 가능한데 한국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만 3경기를 모두 치른다는 이점을 갖고 있다.

객관적인 전력은 냉정하게 한국이 조 최약체이다. 축구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가 월드컵 참가국 32개국을 5개 티어로 나눠 소개했는데 한국은 가장 낮은 5티어(월드컵 우승 가능성 없다)에 포함됐다. H조 탑시드인 포르투갈은 우승이 가능한 2티어로 평가 받았고, 우루과이와 가나는 각각 3, 4티어에 들었다.

하지만 축구공은 둥글다. 한국은 이전까지 나간 10번의 월드컵에서 늘 최약체로 분류됐지만 2002년 4강, 2010년 16강의 성적을 냈다. 특히, 이번 대표팀은 한국의 월드컵 도전사 최초로 4년 동안 준비된 팀이다. 한국 역대 최장수 사령탑인 벤투 감독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이후 지휘봉을 잡아 오랫동안 팀을 만들어 왔다. 선수 선발이 보수적이라는 비판도 있지만 4년 간 호흡을 맞춘 선수들의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크다.

관건은 부상을 당한 손흥민의 회복 속도다. 지난 13일 열린 토트넘의 리그 경기에 모습을 드러낸 손흥민은 아직 왼쪽 눈 주변에 붓기가 빠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오현규가 예비 멤버로 포함된 이유도 손흥민이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될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인 손흥민은 대체불가한 에이스다. 그가 그라운드 위에 있느냐 없느냐는 한국에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 없다.

14일 기준으로 결전의 날인 우루과이전까지 정확히 열흘 남게 됐다. 남은 기간 손흥민의 회복과 함께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던 수비진의 재정비가 필요한 벤투호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