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영월군·의회, 손 맞잡고 소통 협력 강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7,18일 전북 남원 등에서 혁신 현장 워크숍 개최
지속 발전 가능한 도시 될 수 있도록 방안 모색

◇영월군과 군의회는 17~18일 전북 남원과 임실, 경기도 광주 등에서 최명서 군수와 심재섭 군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 우수사례 탐방 및 소통을 위한 현장 워크숍’을 진행했다.

【영월】영월군과 군의회가 손을 맞잡고 지역의 자원 활용 등을 위한 소통 및 협력을 강화한다.

군과 군의회는 17~18일 1박 2일 일정으로 전북 남원과 임실, 경기도 광주 일원에서 ‘혁신 우수사례 탐방 및 소통을 위한 현장 워크숍’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남원관광 벨트와 옥정호 출렁다리, 화담 숲 모노레일 등을 벤치마킹 해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 등에 접목시킬 계획이다. 또 영월 고유의 관광자원 가치를 높여 관광산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지속 발전 가능한 도시로 성장시키기 위해 다양한 혁신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현장 간담회를 민선8기 군정 역점 시책에 대해서도 공유한다. 이밖에 ‘지역 상생과 활성화 전략과 지역을 디자인하다’를 번역 출간한 엄상용 한림국제대학원 교수를 초청해 지역 소멸 및 활성화 전략에 대해 논의하고 토론하는 시간도 갖는다.

최명서 군수는 “지역 상경기 활성화 등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봉래산 명소화 프로젝트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의회와의 소통과 화합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심재섭 군의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살기 좋은 미래 영월의 발전을 위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소통하는 소중한 시간을 갖고 있다”며 “집행부와 함께 군민의 행복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