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동계청소년올림픽 전면 보이콧”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평창군의회 ‘강릉·평창 공동 개최'' 반대 입장문
군번영회 등 240여개 단체 오늘 공동성명 발표

◇평창군의회 심현정 의장과 의원들은 지난 2일 평창군의회 앞에서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 공동 개최 반대 입장을 발표했다.

【평창】속보=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 강릉·평창 공동 개최(본보 지난 2일자 1면 보도)와 관련해 평창군의회가 전면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평창지역의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군의회는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관련 행사를 전면 보이콧하고 앞으로 국내외 동계스포츠대회에 관련한 예산도 삭감하겠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심현정 의장을 비롯한 평창군의원 전원은 지난 2일 평창군의회 앞에서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 공동개최 반대 입장문을 통해 “5만 평창군민의 자존심을 짓밟은 발표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심 의장은 “이번 조직위원회의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개회식 공동 개최 발표는 평창군민을 아예 무시한 것과 다름없으며, 2018동계올림픽을 위해 생업까지 포기하며 피와 땀을 바쳤던 평창군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평창군의회는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대회 관련 행사의 전면 보이콧, 반대 집회, 향후 국내외 동계스포츠대회 개최 중단은 물론 관련 예산을 모두 삭감하는 등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평창군번영회 등 240여개 사회단체도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개회식 공동 개최에 반대하며 5일 오후 1시 대관령면사무소 2층 눈마을예식장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기로 하는 등 조직위의 강릉·평창 공동 개최 발표에 따른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