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강원도형 행정복합도시’ 염두?…김진태 지사 경북도청 벤치마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7일 경북도청 방문해 도청사 신축 현황 시찰
경북 70여개 공공기관 동반이전 대표 사례
道에서도 교육청, 춘천지검 함께 이전 검토
강원도 “최근 지어진 경북도청 방문일 뿐”

◇경북도청사 전경. 사진=연합뉴스

강원도가 도청 신청사 건립부지 선정을 앞두고 경북도청 벤치마킹에 나선다.

안동 경북도청 신도시는 70곳 이상의 공공기관이 밀집한 행정복합도시로 조성되고 있다는 점에서 강원도 역시 도청사 이전을 통해 행정신도시 조성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7일 오후 김한수 기획조정실장, 안영미 청사건립추진단장 등과 함께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을 시찰하고 도청사 건립 현황 등을 확인한다.

본청은 물론 도의회와 대형 공연시설인 동락관, 소방본부, 충무시설, 휴게시설과 도청내에 있는 원당저수지 등을 둘러볼 예정이다.

2009년 착공해 2015년 완공된 경북도청사는 신축 이전에 총 3,875억원이 투입됐다. 연면적은 14만4,978㎡, 본청의 경우 지상 7층·지하 2층 4만8,273㎡를 차지한다. 경북도청을 중심으로 경북경찰청과 도교육청, 농협중앙회 경북본부 등이 동반이전한 행정복합신도시다.

지난해 말 기준 경북도청 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및 단체 수는 73곳(3,646명)에 달하며 2027년까지 이전 기관·단체를 113개(4,400여명)로 늘릴 계획이다.

연말 도청사 건립 후보지 최종 선정을 앞둔 강원도 역시 도교육청과 춘천지검 등이 동반이전을 검토 중인데다 최근 지역공공의료기관 등에서도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진다. 더욱이 부지선정 평가기준도 확장성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같은 상황에서 강원도의 경북도청 벤치마킹은 행정신도시 건설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올 수 밖에 없다.

다만 강원도는 아직 타 기관의 동반이전 등은 검토한 바 없고 강원도와 경북의 상황도 다르다며 선을 긋고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경북도청이 가장 최근에 지어졌고 도청사를 이전한 사례라는 점에서 참고할 여지가 있어 현지시찰을 계획했다”며 “경북도는 도청사와 관할구역이 불일치한 경우에 해당하는 ‘도청이전을 위한 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국비 지원을 받아 건설한 것으로 강원도는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