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권성동 "민주당과 극렬 지지세력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집착을 멈추지 않고 있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쥴리’에서 ‘빈곤포르노’ 까지 그 이면에는 ‘여성 혐오’라는 일관된 특징이 있어"

국민의힘 권성동(강릉) 전 원내대표는 8일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지난 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국빈 일정에 대해 가짜뉴스 등을 근거로 '외교적 결례'를 지적한 데 대해 적극 반박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정상 간 만남 사진 몇 장이면 바로 반박되는 생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과 극렬 지지세력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에 대해 스토킹에 가까운 집착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쥴리’에서 ‘빈곤포르노’ 까지 그 이면에는 ‘여성 혐오’라는 일관된 특징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는 "여성이란 존재를 최대한 악의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허위사실을 동원하고, 관음증적 소비와 정치적 선동을 지속하기 때문"이라며 "이것이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이자, 자칭 페미니스트가 즐비한 정당의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그 지지자들에게 페미니즘이란 남성을 ‘잠재적 성범죄자’로 비하하고 규율하면서도, 정치선동을 위해서라면 여성혐오를 제멋대로 발산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한 뒤 "마치 ‘육식을 즐기는 채식주의자’와 같은 형용모순의 행태"라고 비판했다.

권 전 원내대표는 정치적 소신으로서 페미니즘에 반대하는 이유로 "남녀를 끊임없이 갈등으로 몰아넣고, 그 갈등을 산업으로 만들고, 당파적 흉기로 활용하며, 나아가 국민의 혈세마저 축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식의 페미니즘은 더더욱 반대한다"며 "남들에게는 온갖 잣대를 들이대면서도, 오직 자신만은 예외로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또 하나의 상처, ‘강제징집과 녹화사업’

납북귀환어부 간첩조작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