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속초시 동해북부선 노선통과지역 주민의견 듣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3·5·7·8공구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오는 16일 속초시 근로자종합복지관서 열려

【속초】속초시와 국가철도공단은 오는 16일 오후 4시 속초시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 환경영향평가서(초안)와 기본설계(안) 주민설명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다.

이번 설명회는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 중 3·5·7·8공구가 대상이며, 이 중 속초시를 통과하는 구간은 5공구와 7공구의 일부 구간이다.

강릉~제진 철도건설 공구 중 턴키(turn key) 구간인 1·2·4·9공구와 춘천~속초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사업에 포함되는 6공구 구간은 이번 설명회 대상에서 제외된다.

속초시를 통과하는 구간은 대부분 터널로 지하화해 추진되고 있다.

강릉~제진 철도건설 환경영향평가서(초안)와 기본설계(안)는 지난달 30일부터 주민 공람 진행 중이다.

공람장소는 속초시청 미래전략과, 영랑동 주민센터, 조양동 주민센터, 대포동 주민센터다.

주민의견 제출 기한은 다음달 6일까지이며, 공람장소에 비치된 주민의견제출 서식을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병선 속초시장은 “강릉~제진 동해북부선 철도가 동서고속화철도와 함께 속초에 건설되는 양대 철도의 한 축인 만큼 주민설명회에 많은 주민들이 참석해 의견을 개진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