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양양군, 치매예방 AI돌봄 로봇 ‘효돌이·효순이’ 이용 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양】돌봄이 필요한 인지저하 및 치매 전 단계 어르신을 대상으로 AI돌봄 로봇인 ‘효돌이·효순이’ 이용이 지원된다.

양양군은 인지저하 및 경도인지장애 어르신들의 인지강화 활동을 지원해 치매증상 지연과 건강한 노후 생활을 돕기위해 이 달 중 지역 어르신 20여명에게 돌봄 로봇 ‘효돌이·효순이’를 대여하기로 했다.

돌봄 로봇은 음성과 터치방식으로 작동되는 AI 로봇으로, 목과 가슴에 달린 센서로 어르신의 움직임을 감지한다. 지정된 시간동안 동작감지 범위 내에서 움직임이 느껴지지 않으면 보호자 또는 치매안심센터 담당자에게 자동 연락이 가도록 돼 있다. 또 귀·손·허리 등 특정부위를 만지면 안부인사·노래·말벗 등 다양한 정서안정 서비스가 지원된다. 식사·취침·약복용·치매예방체조 등 건강관리를 위한 음성알람 기능과, 인지기능 향상을 위한 퀴즈·화상놀이·옛 이야기 등 치매예방 뇌 운동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특히 보호자 휴대폰으로 돌봄로봇에 어르신에게 안부를 묻거나 음성메시지를 보내면 어르신에게 전달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양양군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지장애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서비스 제공하여 돌봄 체계를 더욱 촘촘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