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반도체 기업 유치, 강원 반도체산업 마중물 되기를

도·(주)지큐엘 원주 공장 신설 투자협약 체결
올 들어 인테그리스코리아 이어 두 번째 성과
기업 하기 좋은 특별자치도 조성 더 중요해져

강원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첫 번째 반도체 기업 투자가 유치됐다. 강원자치도와 원주시, 반도체 기업 ㈜지큐엘은 지난 14일 문막농공단지 원주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강원자치도 출범 이후 처음이자 민선 8기 들어 두 번째다. 앞서 올 3월에는 글로벌 반도체 부품기업 인테그리스코리아와 문막공장 증설 투자협약을 맺었다. ㈜지큐엘은 2004년 10월에 설립됐으며 충북 청주 옥산과학단지에 본사를 둔 반도체용 공정장비용 부품 생산업체다. 2014년부터 50여대의 정밀 가공설비를 구축해 지속적인 기술 향상과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지큐엘은 수도권 접근성, 저렴한 지가 및 높은 부지 확장성, 풍부한 용수와 전력, 반도체교육센터 중심의 인력공급시스템 등 산업생태계 조성에 필요한 필수요소를 고루 갖추고 있는 원주의 장점을 고려해 투자사업지로 선택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반도체 기업에 이어 국내 반도체 기업도 도를 선택해 강원 반도체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하고 있다.

민선 8기 출범 이후 김진태 도정은 원주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산업 육성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반도체 기업 유치에도 팔을 걷었다. 지난해부터 국내 유망 100개 반도체 기업을 직접 접촉하며 본격적인 기업 유치에 나섰다. 올 들어서는 국내 지방자치단체 중 경기도에 이어 두 번째로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 정회원에 가입했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는 세계 반도체 분야에서 가장 큰 규모와 권위, 역사를 갖고 있는 국제 반도체 협력 기구다. 1970년 설립돼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전 세계 기업 2,400여개 회원사와 130만명의 전문가가 가입돼 있다. 국내에서는 약 350개사가 회원으로 가입해 있다. 도는 회원사에게만 독점 제공되는 다양한 반도체산업 관련 시장 정보를 바탕으로 글로벌 반도체 기업 및 기관과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기업을 대상으로 한 본격적인 투자 유치에 나설 계획이어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반도체산업 불모지인 도에는 반도체 관련 기업 유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산업연구원과 함께 최근 수도권 기업을 대상으로 ‘지방 이전 및 신증설 의향’을 조사한 결과에서 기업들은 원활한 인력 공급과 세제 혜택 확대 등을 필요 요건으로 제시했다. 과거 수도권 기업은 필요 인력 부족과 교통 등을 이유로 도 이전을 꺼렸다. 또 마케팅, 판로 개척의 어려움과 협력 업체 등 관련 업체 부족 등도 기피 원인이 됐다. 이제 상황이 달라지고 있다. 특별자치도의 유리한 환경을 최대한 살려 기업 하기 좋은 조건과 획기적인 투자 여건을 강구해야 한다.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유치하면서 30년간 재산세 감면이라는 파격 혜택을 내놓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의 사례는 본보기로 삼을 만하다.특별자치도에 걸맞은 새로운 기업 유치와 지원, 관리 전략이 마련되면 더 많은 기업이 도를 찾아올 것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