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인제읍·기린면 어린이들 저렴하고 양질 교육 가능한 인제영어교육센터 개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제】인제읍과 기린면에 사는 어린이들이 양질의 영어교육을 받을 수 있는 인제영어교육센터가 2학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인제군은 지난달 유아 6세부터 초등학교 6학년까지 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인제영어교육센터 2학기 정규프로그램 수강생 300여명을 모집하고 11일 개강했다.

개강에 앞서 실시된 접수에는 469명의 신청자가 몰리기도 했다. 센터는 공개 추첨 및 고학년 레벨테스트를 통해 인제읍 본원은 218명, 기린캠퍼스는 100명 등 총 수강생 318명을 최종 선발했다. 선발된 학생들은 개강과 함께 내년 2월 23일까지 센터 정규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2학기 운영 과정은 키즈쿠킹클래스(6세), 영어유치원(7세), 초등학교 학년별로 운영되는 E1~E6클래스 등 8개 프로그램이다.

인제영어교육센터는 수강료가 월 5만원으로 저렴해 학부모들로부터 교육비부담을 덜어주고 교육의 질은 원어민 강사가 강의하는 등 상대적으로 높아 인기를 모으고 있다.

군은 올해 기린과 상남지역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한 가운데 교육 요구가 높아 올해 기린캠퍼스를 개원했다.

이와 함께 인제영어교육센터에서는 원거리 지역 또는 원어민 교사 미배치 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영어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2학기에는 서화초, 한계초, 기린초 진동분교, 하남초, 귀둔초 등 5개교를 대상으로 월1~2회 인제영어교육센터와 동일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신만채 군 자치행정담당관은 “원어민의 수준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으로 학부모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며 “양질의 프로그램이 지속적으로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제지역 어린이들이 인제영어교육센터에서 원어민 강사로부터 수업을 듣고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