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조국 "정경심 차명주식 의혹 수사하듯 김행 장관 후보자와 배우자, 친인척 수사하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및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주식 파킹'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배우자인 정경심 전 교수의 차명주식 의혹을 수사하듯이 김 장관 후보자 및 그 배우자, 친인척을 수사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원석 검찰총장 및 휘하 검사들이 윤석열·한동훈 사조직의 부하가 아니라면 마땅히 수사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2013년 청와대 대변인을 맡게 되면서 소셜뉴스(인터넷 매체 위키트리 운영사)의 본인 지분을 공동 창업자인 공훈의 전 대표에게 전량 매각하고, 남편의 지분만 시누이에게 팔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후보자, 배우자, 딸의 주식이 하루 만에 개인에게 매각됐는데, 이 주식 수가 시누이 김모 씨의 매각 후 보유 주식 수와 같다는 보도가 나왔다.

김 후보자는 "주식 수에 착각이 있을 수 있다"며 "갑자기 기자가 (주식 수를) 들이밀면 10년 전에 몇 주를 어떻게 팔았고 줬는지 기억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저는 백지신탁위원회에서 안내한 대로 했는데, 갑자기 '파킹'했다고 하면 당황스럽다. 제가 시누이에게 돈도 안 주고 명의를 옮겼다가 다시 찾아와야 파킹이죠"라며 '꼼수 파킹' 논란을 거듭 부인했다.

조 전 장관은 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및 관계인 수사하듯, 김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 및 서울~양평 고속도로 변경 의혹도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지난 여름 수해 실종자 수색 중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수근 상병 순직 사건과 관련해 항명 혐의로 입건된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대령)에게 압박을 가한 용산 대통령실 및 군 관계자에 대한 수사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듯 하라고 촉구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