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강원자치도 ‘대학전담기구’ 설립에 거는 기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도내 2개 대학 글로컬대학 선정 계기
향후 5년간 지방비 등 1조8,000억원 투입
재원대책 마련, 전문인력 배치 등 내실 기해야

강원특별자치도가 내년부터 ‘대학전담기구’를 설립,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지역 대학별로 1,000억원 이상의 국고가 투입되는 글로컬대학에 강원대-강릉원주대, 한림대 등 도내 2개 대학이 선정된 것이 하나의 계기가 됐다. 지역 대학의 발전 없이는 우리나라 고등교육의 미래는 없으며 지역 발전이나 국가 경쟁력 확보는 구두선에 지나지 않는다. 강원특별자치도가 향후 5년간 지방비 5,170억원을 비롯해 1조8,000억원을 공격적으로 투자키로 해 지역 대학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방침에 기대를 갖게 한다. 지역 발전의 획기적 전기가 되기 때문이다. 크게는 강원특별자치도 전체가 발전하고 ‘수도권 중심-지역 부속’의 종속적 관계에서 탈피할 수 있다. 또 대학의 지식을 바탕으로 강원특별자치도가 경쟁력을 갖춰 전국의 시·도와 대등한 위치로 수평적 관계를 지향한다는 점에서도 긍정적이다.

그러기에 강원특별자치도 ‘대학전담기구’ 설립 취지나 동기에 대해 근본적으로 반대할 이유가 없다. 오히려 강원특별자치도가 구상하고 있는 것들이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 구체적인 계획도 나왔다. 즉, 도는 내년 하반기 강원인재육성평생교육진흥원을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센터로 지정하고 산하에 대학 전담 사업국을 신설한다. 이에 따라 내년 초부터 TF를 가동하며 하반기에 센터 설치를 마친다. 설치 단계부터 전문인력을 배치해 내실 있게 진행해야 한다. 본격 운영은 2025년 1월이 될 전망이다.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 대학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역 대학은 지식의 집합체이기에 더욱 그렇다. 하지만 지역의 대학은 위기의 단계를 넘어 존립 자체를 위협받고 있다. 대부분의 지역 대학들이 정원을 채우지 못하고 있고, 지역 대학 졸업자들의 취업률은 매우 낮다. 산업기반이 취약하고 지역 대학과 지역 내 산업체, 자치단체 등과의 교류 협력도 부족한 실정이어서 대학 스스로의 자구 노력은 물론 정부와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정책의 수립과 추진이 필요한 시점에 이르렀다.

이러한 때에 강원특별자치도의 ‘대학전담기구’ 설치는 시의적절하다. 문제는 강원특별자치도가 재원을 어떻게 마련해 나갈 것인가이다. 향후 5년간 지방비 5,170억원을 무슨 방법으로 조달해 나갈 것인지 이에 대한 세밀한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한다. 재원 대책 없이 추진하는 각종 정책이 주민들의 기대 수준만 높여 놓고 허사로 돌아간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그리고 재원 대책이 없는 정책은 종이호랑이에 불과하다. 특히 지역 대학 성장은 하루아침에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 단발성 지원이 아니라 지속 가능해야 한다. 큰 틀을 가지고 시작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무슨 일이든 그 청사진이 웅대할수록 준비 과정이 철저해야 한다. 큰 우물을 파기 위해서는 그만큼 넓게 시작해야 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피플 & 피플

이코노미 플러스